‘진주 전통문화체험관’설계 공모 당선작 발표
상태바
‘진주 전통문화체험관’설계 공모 당선작 발표
  • 오정현 기자
  • 승인 2024.05.10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금성종합건축사사무소의 ‘한옥의 멋에 현대의 편의를 더하다’ 선정
- 망경근린공원 구역 내 연면적 1230㎡ 규모 2025년 하반기 준공 예정
조감도

 

진주시는 ‘진주 전통문화체험관 조성사업의 건축설계공모 당선작’으로 ㈜금성 종합건축사사무소의 ‘한옥의 멋에 현대의 편의를 더하다’를 선정하고 7일 오전 시청 문화강좌실에서 당선작 시상식 및 보고회를 개최했다.

진주 전통문화체험관 조성사업은 문화와 예술이 어우러진 진주성, 천전동 일원의 풍부한 유・무형 자산 등 다양한 콘텐츠를 활용한 전통문화 체험이 가능하고 한옥의 정취와 전통정원을 품은 특별함이 있는 힐링 숙박시설을 조성하기 위해 추진됐다.

체험관 설계 공모에는 총 12개 업체가 작품을 접수하였으며, 지난 4월 18일 기술 심사와 19일 본 심사를 거쳐 당선작을 포함하여 최종 5개의 작품이 선정되었다.

당선작 ‘한옥의 멋에 현대의 편의를 더하다’는 전통한옥이 갖는 조형미와 공간 구성이 돋보이는 작품으로 한옥의 배치가 자연스러운 마을을 보듯이 편안하게 설계되었으며, 숙박시설이 이용객의 편의성과 관리적 측면에서 우수하게 계획됐다는 심사위원회의 평가를 받았다.

시는 총사업비 159억 원을 투입하여 진주남강유등전시관 맞은편 망경근린공원 구역에 지하 1층, 지상 2층, 연면적 약 1,230㎡ 규모로 체험관을 건립하기로 하고 당선작에 설계권을 부여해 올해 12월까지 설계를 마무리하고, 2025년 1월에 착공하여 12월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한다. 개관은 2026년 상반기 예정이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진주 전통문화체험관은 진주시만의 특별한 전통문화자원인 교방문화, 전통 차(茶)문화, 전통 공연 등을 체험할 수 있는 다채로운 공간이 될 것”이라며 “우리 시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진 아름다운 힐링 체험 공간이 될 수 있도록 공공건축가와 유기적으로 협력해 품격 있는 체험관이 조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